벌써 저기에서 그녀가 날 왜 어이없이 바라볼까

DrHaro.egloos.com

포토로그



행복하고 싶어서 보내는 행복하지 않은 시간. Daily life


1.

공부를 하러 카페나 혹은 병원의 빈 방에 가면
꼭 딴짓이 끌린다.

요즘의 딴짓 주제는 (공부 주제는 언급하지도 않으면서)
대하소설 강희대제였는데

오늘은 좀 웃을일이 있엇으면 좋겠다 싶어서 밀린 예능을 봤다.

오늘따라 예능들이 참 재미있어서 한참 웃으며 보다가
발칙한 동거에서 또래 셋이 새벽까지 술을 마시는 모습을 보면서

직장 회식이나 직장 동료와의 업무의 연장인 술자리 말고
정말 친구들이랑 저렇게 편하게 마신 즐거운 술 자리가 언제였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.

돌이켜보면
나는 술 자체가 싫어졌다고 생각했는데
요즘에는 만족할만한 술 자리 자체가 없었다. 랄까.


2.

혼술을 즐기거나 술 자체를 즐기는건 원래부터 아니었지만
학창시절에는 첫 차가 올때까지 술을 마시고 첫 수업을 들어가는 날도 많았다.

이십대 초반이었던 그때는 물론 한두시간만 자면 지금과 달리 생활에 지장도 없었지만
무엇보다 그게 너무 즐거웠으니까 다음날 좀 힘들더라도 괜찮았는데

지금은 술자리도 업무의 연장인 경우가 많으니까

술이 술을 먹는다, 라는 상황이 되는 경우는 제법 되지만
회식이나 윗년차, 아랫년차들과 마시는 자리는 그렇게까지 마음을 놓지 않으니까

그 상황에서 긴장을 놓고 약간 맛이 간 상태로 웃고 떠들어본지가 언제인지

예능을 보다가 그 시절이 그리워졌다.


3.

사실 이제는 그렇게 밤새 술을 마실수 있는 친구도 별로 없다.
태반은 결혼을 했고, 태반은 이 지역에 없고.

그리고 그거 아니라도 나같이 일에 치여서
다음날이 무서워서 마음을 놓을 수 없는 친구들이 대부분이니까

이제와 돌이켜 보면
그때 같이 정신 놓고 취하도록 마셨던 분들 중
더이상은 이 세상에 없는 형도, 동생도 있고
암 투병으로 더 이상 술을 마실수 없는 사람도 있고

또 내가 언제 그렇게 될 지도 모르는 일인데

즐겁자고 시작한 일이
왜 즐거움을 잃고, 심지어 잊고 지내게 만드는지

착찹한 밤이다.